태그 : 용석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난 너도 걔 안봤으면 좋겠다. 

한준이에게 그 말을 한 날은 술에 잔뜩 취한 저녁이었다. 학교 근처에서 후배와 술을 마시다가 한 반 년만에 단골 술집을 찾아갔다. 좀 창피한 이야기지만, 십 년을 다닌 술집이라 이모들과는 완전히 친한 곳이다. 오랜만의 방문에 이모들은 환히 웃으며 나를 반겼다. "아이고, 우리 청년이 왔어! 이게 얼마만이야~""어, 이모 미안. 너무 오랜만에 와서 미안해...

그렇게 평생 개처럼 살아라.

용석과 처음 만난 건 고등학교 2학년 때였다.자랑이같지만 난 고교 시절 공부를 꽤 잘 하는 편이었고, 그는 그저 그런 학생이었다.옆 반의 그는 우리 반으로 자신의 친구였던 한준에게 찾아와 문제를 물었고, 그에 대한 답을 해줬던 게 첫 만남이었다.이후, 고3때 같은 반이었지만 정규 수업 시간 외에는 따로 공부를 했던 나와 그는 친할 일이 별로 없었다.우열...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