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7/16 04:19

순환적 구성. 일상

새벽에 잠이 드는 건 일상이 되었다. 이 시간에 하는 짓이 공부면 좋으련만 주로 게임, 유투브, 각종 커뮤니티 눈팅 정도다. 태블릿으로 가끔 책도 읽긴 하지만, 놀고 먹는 처지라서 그런지 잡지책을 더 보는 것 같다. 놀고 먹고 즐길 거리가 눈 앞에 압축되어 펼쳐지는 페이지들의 향연이라니. 대리만족으론 굉장한 콘텐츠다. 태블릿은 정말 훌륭하게 잡지책의 역할을 해내고 있다.

눈을 뜨는 시각은 오전 10시. 낑낑거리는 강아지소리에 주로 잠에서 깬다. 7시에 먹었을 아침밥이 다 소화될 타이밍인듯 하다. 방문 앞에서 낑낑거리며 나무문을 긁는 모양새가 여간 예쁜 게 아닌지라 기분은 좋게 일어난다.

강아지 식사를 챙긴 후 아침 아닌 아침 산책을 함께 하고 집으로 들어와 끼니를 챙긴다. 나갈 채비를 마친 후 학원으로 직행. 몇 시간여의 수업을 마치고 나면, 보통 퇴근시간 보다 살짝 이른 때다.

'오늘은 돼지갈비가 먹고 싶다.'는 욕구가 치솟지만, 연락을 해봤자 썩 기분 좋은 답변을 듣지 못한다는 걸 알기에 전원버튼을 다시 누른다. 회사일에 치여 사는 그네들의 속사정을 그 누구보다 절절히 알기에 서운함은 별로 없다. 미리 약속을 잡고 만남을 가지기엔, 그냥 내가 한심해서 선뜻 말을 못할 뿐이다.

집으로 가서 과제와 공부나 하자는 생각으로 버스에 오르지만, 그 생각은 버스 하차와 동시에 홀연히 사라져버린다. 머릿속에는 '돼지갈비'만이 남아있을 뿐이다.

냉장고를 열어 돼지고기를 찾는다. 다행히 얼마전에 들여놓은 삼겹살이 냉장실에 있다. 간장, 마늘, 양파, 청주, 설탕, 생강, 매실청 등등을 냄비에 들이붓고 끓여 삼겹살을 조려내서 얼추 '돼지갈비'에 대한 욕구는 충족시켰다.

저녁 운동을 다녀온 후 강아지와 가볍게 집 근처 산책을 마친 후 몸을 씻는다. 학원에서 배운 내용을 인터넷강의로 정말 간략히 복습한다. 재생속도를 조절할 수 없어서 답답한 마음이 늘 굴뚝같다. 그렇게 노트북을 붙들고 몇 시간이 흘러버린다. 자정이 넘어갈 쯤, 공부방의 불을 끄고 방으로 들어온다. 침대위에 널부러져 스마트폰과 태블릿을 번갈아가며 가지고 논다. 그렇게 또 새벽 네 시가 넘었다.


덧글

  • 2014/04/02 21:55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